국제

뉴스1

대만 여권 표지서 'CHINA' 삭제.."중국인으로 혼동 차단"

권영미 기자 입력 2021. 01. 11. 16:57 수정 2021. 01. 11. 18:19

기사 도구 모음

대만이 중국과 국가 이름이 헷갈리지 않게 대만의 영문명인 타이완(TAIWAN)을 크게 강조하고 중화민국의 영문 이름을 아예 뺀 새로운 여권을 선보였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기존 대만 여권 표지에는 영어로 리퍼블릭 오브 차이나(REPUBLIC OF CHINA)라는 공식 국가 명칭이 위에, 'TAIWAN'이 그 아래에 적혀 있어 중국 본토인들의 여권과 혼동되기 십상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화민국의 영문명을 없애고 타이완 영문자 'TAIWAN'을 강조한 대만의 새 여권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대만이 중국과 국가 이름이 헷갈리지 않게 대만의 영문명인 타이완(TAIWAN)을 크게 강조하고 중화민국의 영문 이름을 아예 뺀 새로운 여권을 선보였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기존 대만 여권 표지에는 영어로 리퍼블릭 오브 차이나(REPUBLIC OF CHINA)라는 공식 국가 명칭이 위에, 'TAIWAN'이 그 아래에 적혀 있어 중국 본토인들의 여권과 혼동되기 십상이었다.

특히 코로나 대유행 초기 일부 대만인들이 중국인들과 혼동되면서 부당하게 입국금지 조치를 당하기도 했다.

변경 전 대만의 여권 © 뉴스1

새 여권은 'TAIWAN' 글자는 커지고 'REPUBLIC OF CHINA'는 사라진 채 대만을 상징하는 엠블럼 가장자리에만 작게 써있다.

대만 외교부의 영사국장은 "우리 국민들이 해외 여행을 할 때 중국 본토인으로 잘못 인식되지 않도록 타이완(TAIWAN)의 가시성을 높였다"고 말했다.

중국은 새로운 여권과 관련해 "대만이 어떤 사소한 움직임을 취했는지는 중요하지 않으며, 대만이 분리할 수 없는 중국의 일부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ungaung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