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코로나19에 '캠테리어' 인테리어가 뜬다

김보리 기자 boris@sedaily.com 입력 2021. 01. 11. 17:03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으로 화상회의 사용이 늘면서 홈캠 화면 배경을 꾸미는 이른바 '캠테리어(홈캠+인테리어)'가 주목받고 있다.

위메프는 최근 5주 간 패브릭 가리개, 칸막이, 포스터 등 '캠테리어' 관련 제품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9배까지 판매가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으로 화상회의 사용이 늘면서 홈캠 화면 배경을 꾸미는 이른바 '캠테리어(홈캠+인테리어)'가 주목받고 있다.

위메프는 최근 5주 간 패브릭 가리개, 칸막이, 포스터 등 '캠테리어' 관련 제품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9배까지 판매가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깔끔하지 않은 선반이나 많은 물건을 간편하게 가려주는 '패브릭 가리개' 매출이 704%(8배) 급증했다. 칸막이 판매도 88% 증가했다. 개인 생활 공간을 가리는 동시에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어 많은 고객이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터(24%), 행잉플랜트(21%), 액자(13%), 가랜드(7%) 등 벽에 걸어 연출하는 인테리어 제품도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소품을 못 없이 걸 수 있는 '벽지꽂이'는 지난해 보다 850%(9배) 판매가 증가했다. 벽에 직접 붙이는 데코 스티커는 17% 판매가 늘었다.

재택 업무·온라인 수업 효율성을 높여주는 사무용 아이템 역시 많이 판매됐다. 블루투스 키보드와 노트북 거치대는 매출이 각각 21%, 18% 증가했다. 발해먹도 69%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길어져 공간 분리 필요성을 느낀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캠테리어·데스크테리어 등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새해를 맞아 새로운 가구, 인테리어 소품으로 기분 전환하려는 고객들도 많아 당분간 관련 아이템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보리 기자 boris@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