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S

서울 도봉구, 국·시비 포함 외부재원 4505억 원 확보

김경석 기자 입력 2021. 01. 11. 17:06

기사 도구 모음

서울 도봉구가 민선7기 출범 이후 3년 동안 정부 각 부처와 서울시 등에서 4505억 원의 외부재원을 확보했다.

도봉구가 확보한 4505억 원은 ▲특별교부금(139건 477억원) ▲특별교부세(45건 172억원) ▲서울시 예산 반영(171건 3253억원) ▲대외기관 평가 시상금(70건 57억원) ▲공모 사업(170건 537억원) ▲서울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23건 7억원) 등의 세부 재원으로 모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2021년 예산안 설명회'에서 예산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도봉구
서울 도봉구가 민선7기 출범 이후 3년 동안 정부 각 부처와 서울시 등에서 4505억 원의 외부재원을 확보했다. 공모사업을 체계적으로 검토하고 우수한 성과를 내준 직원들과 성과 부서를 격려하기 위해 포상제도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모색과 시도들에 힘입어 얻은 결과다.

도봉구가 확보한 4505억 원은 ▲특별교부금(139건 477억원) ▲특별교부세(45건 172억원) ▲서울시 예산 반영(171건 3253억원) ▲대외기관 평가 시상금(70건 57억원) ▲공모 사업(170건 537억원) ▲서울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23건 7억원) 등의 세부 재원으로 모아졌다.

2020년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각종 대외평가 및 공모사업 등이 크게 줄어든 상황이라, 한정적인 예산 아래 국ㆍ시비 확보가 관건인 자치구들은 어려움이 컸다.

하지만, 도봉구 직원들의 꾸준한 시도들과 지속적으로 도봉구가 지역주민들과 함께해온 ‘자치구참여예산제’와 ‘주민참여예산제’를 시작으로, 지난해 도봉구는 중앙정부, 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총 23건의 수상 실적을 올렸다. 민선7기 지방분권과 주민자치라는 목표 아래 주민과 늘 뜻을 함께해 온 도봉구의 구정철학을 대외에서도 높이 평가받은 결과이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도봉구는 앞으로도 구민 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외부재원 확보를 ‘업무 1순위’로 둘 계획이다.

이동진 구청장은 “우리 구 재정 여건만으로 주민 숙원사업을 해결하기엔 부족하다.”며, “2021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준비하기에 앞서, 외부재원 확보를 위한 도봉구의 노력은 현재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김경석 기자 84kskim@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