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인천시, 대중교통 운수종사자 코로나 전수조사

한갑수 입력 2021. 01. 11. 17:07

기사 도구 모음

인천시는 오는 17일까지 지역 내 대중교통 종사자 1만9000여명에 대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수도권 내 무증상 확진자 급증에 따라 불특정 다수와 밀접하게 근무하고 있는 대중교통 운수종사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오는 17일까지 지역 내 대중교통 종사자 1만9000여명에 대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수도권 내 무증상 확진자 급증에 따라 불특정 다수와 밀접하게 근무하고 있는 대중교통 운수종사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버스(간선·지선·광역) 운수종사자 약 5400명, 택시(개인·법인·장애인콜택시) 운수종사자 약 1만3700명, 도시철도 2호선 승무원 91명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검사는 운수종사자들이 지역 내 임시 선별검사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휴무일을 활용하는 등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운수사별로 탄력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분야의 방역관리를 강화해 실시하고 있다.

대중교통 종사자 및 이용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했으며, 고속버스 50% 이내 예매 권고, 승객간 거리두기 유지, 교통시설 내 이용자 동선 분리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 교통시설 및 차량에 대해 주기적인 소독 및 환기를 실시하고 있으며 휴게시설에 대한 방역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