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친절한 기장씨' .. 부산 기장군 모든 시설·도로경계에 이름 생긴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입력 2021. 01. 11. 17:09 수정 2021. 01. 11. 17:13

기사 도구 모음

모든 공공시설물에 이름이 붙어있는 지자체가 있다? 부산 기장군이 '친절한 기장'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장군은 11일 모든 부서에서 관리하는 시설물에 대해 '문패달기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기장군은 청사를 비롯해 도서관과 체육관, 등산로, 기장 8경 등 시설물마다 도로변 입구에 시설물 이름을 명시한 문패를 눈에 잘 띄게 제작해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패달기' 사업 추진 .. 주민에 관심과 책임, 외지인에 친절한 안내
부산 기장군청.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모든 공공시설물에 이름이 붙어있는 지자체가 있다? 부산 기장군이 ‘친절한 기장’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장군은 11일 모든 부서에서 관리하는 시설물에 대해 ‘문패달기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주민이나 외지인 방문객이 쉽게 건물이나 시설물을 알아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기장군은 청사를 비롯해 도서관과 체육관, 등산로, 기장 8경 등 시설물마다 도로변 입구에 시설물 이름을 명시한 문패를 눈에 잘 띄게 제작해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주거지역과 인접한 공원부터 문패달기 사업을 시행해 주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지역 시설물에 대해 관심과 애정을 가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 기장군이 접하는 해운대구와 금정구, 울산시, 양산시의 도로경계선 지점에도 문패달기 사업을 해 기장군의 이름들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시설물에 이름을 지어줘 주민이 책임과 관심을 갖도록 하고, 외지인이 왔을 때도 쉽게 시설물을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