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대구시 코로나19 대응 요양·정신병원 1대1 전담마크

정창오 입력 2021. 01. 11. 17:10

기사 도구 모음

대구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 취약시설인 요양병원, 정신병원,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1대1 전담공무원제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사전 예방조치 및 방역관리 강화방안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국면에 접어들기까지 요양병원 68개소, 정신병원 23개소, 정신재활시설 16개소 등 감염취약시설 107개소를 대상으로 전담공무원을 배정해 현장 점검을 강화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뉴시스] 대구 달성군 다사읍 대실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병원 관계자들이 질병관리본부가 보낸 방호복과 고글 등의 의료물품을 옮기고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DB. 2021.01.11.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 취약시설인 요양병원, 정신병원, 정신재활시설을 대상으로 1대1 전담공무원제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정신재활시설의 경우 고강도 감염예방 대책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2월 시작된 3차 유행 시 전국적으로 시설 내 확진자 급증 및 사망자 발생 등 피해가 집중됐다.

대구시는 이러한 시설들은 병상이 과밀하고 기저질환자가 많은 요양·정신병원 특성을 고려해 방역관리를 단기적으로 최대한 강화해 감염확산을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전 예방조치 및 방역관리 강화방안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국면에 접어들기까지 요양병원 68개소, 정신병원 23개소, 정신재활시설 16개소 등 감염취약시설 107개소를 대상으로 전담공무원을 배정해 현장 점검을 강화한다.

요양병원, 정신병원, 정신재활시설과 1대1 구·군 전담공무원을 지정하고, 구·군별로 대구시 전담공무원을 추가로 지정해 이중 밀착관리에 나선다.

전담공무원은 매일 1회 이상 담당 시설을 확인하고 방역수칙 준수여부 및 선제 진단검사 추진상황을 점검한다. 특히 종사자 및 입원환자 1일 2회 발열 등 증상체크 여부, 마스크 착용 여부, 유증상자 조치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이와 함께 시설에서 병동별·층별 근무 분리, 휴게실 등 공용 공간 분리 운영, 종사자 동선 관리 등 방역관리 강화내용을 철저히 준수하고 직원들의 사적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병원·시설별 방역책임자에 대한 교육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요양·정신병원과 정신재활시설의 경우 선제적 방역조치로 종사자는 주 1회, 입원환자는 2주 1회로 주기적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라며 "잠재 위협요인을 조기에 발견하고 사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