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이용빈 의원 "월성1호기 수사는 대통령 겨냥 검찰 쿠데타"

박준배 기자 입력 2021. 01. 11. 17:13

기사 도구 모음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광주 광산갑 의원)는 11일 "검찰의 '월성 1호기' 수사는 대통령을 겨냥한 검찰 쿠데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안전성 관점에서 본 월성1호기 문제와 대안' 주제 전문가 웨비나(웹·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전성 관점에서 본 월성1호기 문제와 대안' 세미나서 주장
월성 1호기는 국내 최초 가압중수로형 원자력발전소로 2012년 11월 설계수명(30년)을 마치면서 가동이 정지됐다. 2020.10.20/뉴스1 © News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광주 광산갑 의원)는 11일 "검찰의 '월성 1호기' 수사는 대통령을 겨냥한 검찰 쿠데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안전성 관점에서 본 월성1호기 문제와 대안' 주제 전문가 웨비나(웹·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노후 원전의 안전성 문제는 제쳐두고 경제성 평가만 따진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안전성 검증이 확보되지 않은 노후 원전의 경제성 타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하는 살인행위를 방조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에너지 패러다임의 전환기에서 원전 안전 철학이 반영된 생명경제의 관점에서 월성1호기 사태를 살피고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시대전환의 핵심가치와 비전은 오직 생명, 오직 안전이며 세월호참사로 대변되는 지난 시대의 경제이윤 논리로 새로운 시대로 나서는 정책을 평가해서도 평가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 참석자들은 2012년부터 제기된 '월성1호기 오염수 누출 시비'와 관련해 검찰이 인근 주민의 건강 악화, 노후시설 교체 등에 소요되는 사회적 비용을 따져보았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후쿠시마 이후, 원전을 보유한 국가들이 안전철학을 강화한 것과 달리, 우리나라는 안전철학이 부재한 경제성 논리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경시해 왔다고 지적했다.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관리기준의 18배가 넘는 삼중수소가 검출된 사실이 드러났고 월성원전 인근 주변 주민들 갑상선암 발생율이 타지역보다 두 배 이상 높다고 밝혔다.

이용빈 의원은 "경제성 평가에 생명경제의 거대한 기회비용이 누락된 감사 결과를 들이대며 국민생명을 돈으로 환원해 경시하는 것은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 것을 첫 번째 소임으로 하는 대통령의 원칙을 거스르며 국민에 칼끝을 겨눈 것과 다를 바 없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의원. © 뉴스1

nofatejb@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