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방역에 빈틈 없앤다"..대구시, 요양병원 등에 전담공무원 지정

박원수 기자 입력 2021. 01. 11. 17: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동안 코로나 감염 취약시설로 꼽혔던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정신재활시설을 대구시 공무원이 1대1로 전담해 관리한다.

대구시청 본관. /대구시

대구시는 11일 이같이 주기적 전수 진단검사 공백기에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인 위협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1대1 전담공무원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 확산과 관련 그동안 요양원, 정신병원, 정신재활시설의 경우 고강도 감염예방대책에도 불구하고 지난 12월의 3차 유행 때 전국적으로 시설 내 확진자가 급증해 사망자 발생 등의 피해가 컸다.

대구시에 따르면 병상이 과밀하고 기저질환자가 많은 요양·정신병원의 특성을 고려해 방역관리를 단기적으로 최대한 강화해 감염의 확산을 억제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사전 예방조치 및 방역관리 강화방안으로 코로나 상황이 진정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요양병원 68곳, 정신병원 23곳, 정신재활시설 16곳 등 감염취약시설 107곳을 대상으로 전담공무원을 배정해 현장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들 취약시설에 대해서는 1대1로 구·군 전담공무원을 지정하고 각 구·군별 대구시 전담공무원을 추가로 지정해 이중 밀착관리에 나선다.

전담공무원은 매일 1회 이상 담당 시설을 확인하고 방역수칙 준수여부 및 선제적인 진단검사 추진상황을 점검해야 한다. 특히 종사자 및 입원환자에 대한 1일 2회 발열 등 증상체크 여부, 마스크 착용 여부, 유증상자 조치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대구시는 이와 함께 시설에서는 병동별·층별 근무 분리, 휴게실 등 공용 공간 분리 운영, 종사자 동선 관리 등 방역관리 강화내용을 철저히 준수하고 직원들이 사적 접촉을 최소화 하도록 병원·시설별 방역책임자에 대한 교육도 병행키로 했다.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요양·정신병원과 정신재활시설의 경우 선제적 방역조치로 종사자는 주 1회, 입원환자는 2주 1회로 주기적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나 검사주기 사이에 발생하는 공백기의 잠재적 위협요인을 조기에 발견하고 사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병원·시설관계자에게 다시 한번 방역 협조를 요청하고 전담공무원에게는 철저한 방역점검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