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 "스키장 운영 중단은 잘못된 결정"

김동규 기자 입력 2021. 01. 11. 17:18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정부가 스키장 운영을 중단시킨 것은 리조트의 운영 구조와 현실을 무시한 잘못된 결정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김종국 무주리조트 상가협의회장은 "지난달 24일 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스키장의 운영 중단을 결정한 것은 리조트의 운영 구조와 현실을 철저히 무시한 결정"이라며 "리조트는 한철 장사의 특성이 강하기 때문에 리조트 내 상가들은 한 해 농사를 포기하는 심정으로 정부 시책에 협조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의탁 전북도의원, 상가연합회와 간담회 개최
11일 황의탁 전북도의원이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전북도의회제공)2021.1.11 /뉴스1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정부가 스키장 운영을 중단시킨 것은 리조트의 운영 구조와 현실을 무시한 잘못된 결정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전북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는 11일 황의탁 전북도의원(무주)이 전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주최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무주리조트 상가연합회 간담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문승우 행정자치위원장(군산4)을 비롯한 황의탁 의원, 강승구 전북도 기획조정실장, 김양원 도민안전실장, 윤여일 문화체육관광국장, 황철호 복지여성보건국장, 이종훈 일자리경제본부 정책관 등이 참석했다.

또 무주군에서는 윤정훈·문은영 군의원, 김종국 무주리조트 상가협의회장, 윤이섭 무주리조트 식당대표상인, 박덕환 무주리조트 스키푸드점 대표상인, 오용선 무주군 렌탈연합회장, 김국진 구천동 상인연합회장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무주리조트의 상가 운영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전북도 관계자들과 해결 방안을 찾는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김종국 무주리조트 상가협의회장은 “지난달 24일 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스키장의 운영 중단을 결정한 것은 리조트의 운영 구조와 현실을 철저히 무시한 결정”이라며 “리조트는 한철 장사의 특성이 강하기 때문에 리조트 내 상가들은 한 해 농사를 포기하는 심정으로 정부 시책에 협조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간담회의 좌장을 맡은 황의탁 의원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 공감하지만 이번 조치가 실태조사 등 면밀한 점검을 바탕으로 이뤄졌는지는 의문”이라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전북도가 리조트 내 상가들이 처한 현실적인 어려움을 인지하고 지역 상권의 소생을 위한 대책 마련의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kdg2066@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