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화상회의 늘자.. '캠테리어' 제품 9배 더 팔렸다

조윤주 입력 2021. 01. 11. 17:20

기사 도구 모음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으로 화상회의가 늘면서 홈캠 화면 배경을 꾸미는 이른바 '캠테리어(홈캠+인테리어)'가 주목받고 있다.

위메프 관계자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길어져 공간 분리 필요성을 느낀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캠테리어·데스크테리어 등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새해를 맞아 새로운 가구, 인테리어 소품으로 기분 전환 하려는 고객이 많아 관련 아이템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으로 화상회의가 늘면서 홈캠 화면 배경을 꾸미는 이른바 '캠테리어(홈캠+인테리어)'가 주목받고 있다. '집꾸(집 꾸미기)' '방꾸(방 꾸미기)'에서 더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떠오르고 있다.

위메프는 최근 5주간 패브릭 가리개, 칸막이, 포스터 등 '캠테리어' 관련 제품 판매가 전년동기 대비 8~9배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깔끔하지 않은 선반이나 많은 물건을 간편하게 가려주는 '패브릭 가리개' 매출은 704% 급증했다. 칸막이 판매도 88% 확대됐다. 개인생활 공간을 가리는 동시에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어 많은 고객이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포스터(24%), 행잉플랜트(21%), 액자(13%), 가랜드(7%) 등 벽에 걸어 연출하는 인테리어 제품도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소품을 못 없이 걸 수 있는 '벽지꽂이'는 지난해보다 무려 850%나 판매가 증가했다. 벽에 직접 붙이는 데코 스티커는 17%의 매출 신장률을 나타냈다.

재택 업무·온라인 수업 효율성을 높여주는 사무용 아이템 역시 많이 팔렸다. 블루투스 키보드와 노트북 거치대는 매출이 각각 21%, 18% 증가했고, 발해먹은 69%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길어져 공간 분리 필요성을 느낀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캠테리어·데스크테리어 등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새해를 맞아 새로운 가구, 인테리어 소품으로 기분 전환 하려는 고객이 많아 관련 아이템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