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 사회적 거리두기 지킴이 운영

박하림 입력 2021. 01. 11. 17:26

기사 도구 모음

강원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방역사각지대를 점검하기 위해 3월6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지킴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최명서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음식점과 카페 등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방문하는 장소가 도리어 사각지대가 될 수 있다"며 "구석구석 찾아가는 방역홍보요원인 거리두기 지킴이를 통해 방역사각지대 해소와 더불어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월=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강원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방역사각지대를 점검하기 위해 3월6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지킴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킴이 요원은 영월읍 및 주천면 시가지 식당 등 방역 중점관리 950여개소를 대상으로 생활밀접시설 관리자와 고객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홍보물 배부, 마스크 착용 안내, 시장 및 상가 출입자 체온 확인, 방문객 명부작성 등 생활 속 방역 안내 업무를 수행한다. 

최명서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음식점과 카페 등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방문하는 장소가 도리어 사각지대가 될 수 있다”며 “구석구석 찾아가는 방역홍보요원인 거리두기 지킴이를 통해 방역사각지대 해소와 더불어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hrp118@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