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광주경실련 "市-政, 자치구간 경계조정 해법 찾아라" 촉구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입력 2021. 01. 11. 17:27 수정 2021. 01. 11. 17:32

기사 도구 모음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1일 해묵은 지역 현안인 '자치구간 경계조정' 해법을 조속히 찾아낼 것을 광주광역시와 지역 정치권에 촉구했다.

광주경실련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광주는 각 자치구간 인구 편차 불균형으로 인해 세수 형평성 문제가 발생하고, 주민들에 대한 민원 처리 속도도 편차가 큰 실정"이라고 진단하며 "광주시가 구도심 공동화와 심한 인구 편차에 따른 구간 불균형을 바로잡고, 주민 편익과 행정 효율성을 확대하기 위해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제안했지만 수년 동안 땜질식 처방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1일 해묵은 지역 현안인 ‘자치구간 경계조정’ 해법을 조속히 찾아낼 것을 광주광역시와 지역 정치권에 촉구했다.

광주경실련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광주는 각 자치구간 인구 편차 불균형으로 인해 세수 형평성 문제가 발생하고, 주민들에 대한 민원 처리 속도도 편차가 큰 실정”이라고 진단하며 “광주시가 구도심 공동화와 심한 인구 편차에 따른 구간 불균형을 바로잡고, 주민 편익과 행정 효율성을 확대하기 위해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제안했지만 수년 동안 땜질식 처방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 이유로는 지역 정치권의 무책임한 작태를 들었다.

광주경실련은 “지역 국회의원과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등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정치인들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볼수 밖에 없다”며 “지역 정치인들이 이기주의 또는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것은 광주 발전을 위해 바람직스럽지 않기에 대승적인 관점에서 이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광주시의 소극적 행정도 도마에 올렸다.

광주경실련은 “광주시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광주 내부의 주요한 문제에 대해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면서 광주·전남 행정 통합을 거론하고 상생을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단언했다.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kwlee71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