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미세먼지 저감나선 충북도, 친환경 사업에 3728억 투입

임호범 입력 2021. 01. 11. 17:29 수정 2021. 01. 12. 00:37

기사 도구 모음

충청북도는 올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3728억원을 들여 5개 분야, 30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충북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019년 대비 25%(28→21㎍/㎥) 대폭 감소했지만, 대기환경 기준인 15㎍/㎥보다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도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수소차 902대, 전기차 4805대 등 무공해 친환경자동차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청북도는 올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3728억원을 들여 5개 분야, 30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충북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019년 대비 25%(28→21㎍/㎥) 대폭 감소했지만, 대기환경 기준인 15㎍/㎥보다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도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수소차 902대, 전기차 4805대 등 무공해 친환경자동차를 대폭 늘리기로 했다. 산업 분야의 대기환경오염 저감을 위해 대규모 사업장에 대기오염총량제 시행, 대기배출허용기준 강화, 질소산화물 배출부과금 부과 등 고강도 정책도 벌인다. 미세먼지 차단숲 4개소와 도시 외곽의 찬바람을 도심 내로 끌어들여 대기 정체를 해소할 방침이다. 미세먼지 저감·분산을 위한 도시 바람길 숲도 1개소를 조성한다. 미세먼지 교육과 범도민 실천운동도 적극 추진한다.

청주=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