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민주당 제주도당 "4·3특별법 2월 통과 협력 약속 환영"

강경태 입력 2021. 01. 11. 17:3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11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제주지사와 오영훈(제주시을) 국회의원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특별법) 개정을 위한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4·3특별법 개정안이 반드시 국회에서 통과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면서 "앞으로도 제주4·3의 정명과 명예회복 등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11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제주지사와 오영훈(제주시을) 국회의원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특별법) 개정을 위한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이날 오전 원희룡 지사와 오영훈 의원은 오는 2월에 열리는 임시국회에서 화해와 상생이라는 제주4·3의 정신에 입각해 4·3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유족과 제주도민의 72년의 한을 풀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3특별법 개정안은 4·3희생자 유족에 대한 배·보상 문제, 불법 군사재판과 4·3 당시 불법재판에 의한 희생자들의 명예회복 조치 등이 실질적으로 반영돼 지난 72년 동안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초석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4·3특별법 개정안이 반드시 국회에서 통과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면서 “앞으로도 제주4·3의 정명과 명예회복 등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