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부산진구, 1인 여성 점포 CCTV 등 안전장치 설치 지원

박채오 기자 입력 2021. 01. 11. 17:33

기사 도구 모음

부산 부산진구는 11일 관내 여성 1인 점포 20개소에 안심표찰 부착을 완료하고 안심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여성 1인 점포 안심서비스는 부산진구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의 일환으로 홀로 영업하는 여성들의 불안감 해소와 범죄 예방을 위해 미용실 등의 1인 점포에 CCTV와 안심벨 등의 안전장치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긴급 상황 발생 시 비상벨 누르면 관제센터 연결
여성 1인 안심점포(부산 부산진구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 부산진구는 11일 관내 여성 1인 점포 20개소에 안심표찰 부착을 완료하고 안심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여성 1인 점포 안심서비스는 부산진구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의 일환으로 홀로 영업하는 여성들의 불안감 해소와 범죄 예방을 위해 미용실 등의 1인 점포에 CCTV와 안심벨 등의 안전장치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안심서비스에 가입한 여성 1인 점포에 강도 침입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에 비상벨을 누르면 즉시 부산진구청의 스마트도시관제센터에 점포의 CCTV 영상이 제공되고 음성단말기를 통해 통화가 연결된다.

특히 범죄 상황이 벌어지는 점포 현장의 CCTV를 관제센터에 실시간으로 연계하는 기능은 부산진구만의 특화된 서비스이다.

이에 따라 상황 발생과 동시에 점포 내 CCTV는 물론 인근 CCTV 모니터링을 통해 현장상황과 침입자의 이동 경로를 파악할 수 있으며, 경찰 출동 등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 1인 점포 운영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은숙 부산진구청장은 "1인 점포를 대상으로 발생하는 범죄예방과 신속한 출동 지원을 위해 전국최초로 시행되는 서비스로 시범운영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che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