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중랑구,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 월 30만원으로 인상 최대 32만원 지원

박종일 입력 2021. 01. 11. 17:38

기사 도구 모음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장애인연금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올해부터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을 월 30만원으로 인상한다.

구는 오는 20일부터 97억9612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약 2900여 명의 지역 내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대상자에게 월 30만원으로 인상된 기초급여액을 반영한 장애인연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7억 9612만원 투입, 장애인연금 수급대상자 약 2900여 명에게 인상된 월 30만원 기초급여액 지급..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 방문 또는 복지로 사이트 등 신청 가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장애인연금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올해부터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을 월 30만원으로 인상한다.

구는 오는 20일부터 97억9612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약 2900여 명의 지역 내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대상자에게 월 30만원으로 인상된 기초급여액을 반영한 장애인연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연금’은 18세 이상 중증 장애인 중 단독가구 122만원, 부부 195만2000원 등 소득하위 70% 이하에게 일정금액을 지급하는 제도로 근로능력 상실, 감소로 인해 줄어드는 소득 보전을 위한 ‘기초급여’와 장애로 인한 추가비용 보전을 위한 ‘부가급여’로 구성됐다.

이번에 차상위초과 장애인연금대상자에게 증액된 기초급여액 30만원에 2만원의 부가급여를 지급받게 되면 월 최대 32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어 중증장애인의 복지 증진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신청을 원하는 구민은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 사이트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한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장애인연금 증액으로 생활이 어려운 구민분들에게 큰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2021년에도 장애인 뿐 아니라 청년,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