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전남소방본부, 18일부터 '장흥 신청사' 시대 연다

광주CBS 김삼헌기자 입력 2021. 01. 11. 17:39

기사 도구 모음

전남소방본부가 장흥에 신청사를 마련하고 18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로써 전남소방본부는 도내 22개 시·군의 재난을 1시간 이내 대응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전남소방본부는 서부권인 무안 소재 전남도청에 자리하고 있어 여수·광양 등 동부권까지 이동 시간이 2시간 가량 소요돼 대형재난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가 어려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남소방본부 신청사 전경. 전남소방본부 제공
전남소방본부가 장흥에 신청사를 마련하고 18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로써 전남소방본부는 도내 22개 시·군의 재난을 1시간 이내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전남소방본부 신청사는 옛 장흥교도소 부지에 본부동 4층, 소방서동 2층, 연면적 5천㎡ 규모로 건립됐다.

지난 2019년 1월부터 총 168억여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건설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준공됐으며 119 신고접수시스템 이전을 시작으로 오는 17일 본부 이전이 마무리 된다.

특히 소방본부를 중심으로 소방학교와 특수구조대, 전남도 의용소방대연합회 등 재난대응기관이 한 곳으로 집중됐다. 이로써 소방자원 통합관리가 가능한 소방안전 클러스터가 구축돼 더욱 강화된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또 전남소방본부 장흥 이전으로 소방공무원 200여명이 상주근무하고 소방 관련 민원인 등 유동인구가 연간 3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돼 지역 균형발전 및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전남소방본부는 서부권인 무안 소재 전남도청에 자리하고 있어 여수·광양 등 동부권까지 이동 시간이 2시간 가량 소요돼 대형재난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가 어려웠다.

이와함께 119 긴급구조시스템의 노후화와 재난신고체계 통합에 따라 장비 및 인력 보강이 필요했으나 도청사 내에선 공간 확보가 힘든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전남소방본부 신청사를 전라남도의 중앙으로 재배치하고 기능을 강화해 전남 전 지역 출동시간을 1시간대로 줄여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광주CBS 김삼헌기자] gondang@hanmail.net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