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中, 공안 간부출신도 예외없다..외출금지령 어긴 60대 체포

신정은 입력 2021. 01. 11. 17:40 수정 2021. 01. 11. 17:48

기사 도구 모음

중국 허베이성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외출하려고 한 전직 공안 출신의 66세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중국 신문망에 따르면 허베이성 스자좡시 가오이현에 거주 중인 한 모 씨(66)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한 모 씨는 외출을 만류하는 방역 요원의 권고를 듣지 않았고, 오히려 욕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모씨는 과거 현급 공안국 부국장을 역임했다는 점에서 중국 사회에 큰 파장을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안국 부국장 출신 한 모 씨, 5일간 구류 처분
사진=AFP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허베이성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외출하려고 한 전직 공안 출신의 66세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중국 신문망에 따르면 허베이성 스자좡시 가오이현에 거주 중인 한 모 씨(66)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한 모 씨는 외출을 만류하는 방역 요원의 권고를 듣지 않았고, 오히려 욕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모씨는 과거 현급 공안국 부국장을 역임했다는 점에서 중국 사회에 큰 파장을 만들었다.

보도된 한 모 씨의 사진을 보면 그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외출을 시도했다. 이후 외출을 막는 방역 요원의 휴대 전화를 뺏으려는 과정에서 충돌했고 욕설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같은 사진과 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되자 여론이 악화됐고, 가오이현은 합동조사반을 구성해 조사에 들어갔다.

한 씨는 “밥을 먹을 때 배추를 가지러 가려고 했는데 못가게 해서 마음이 급해 몇 마디 했다”고 설명하며 당시 상황을 후회했다고 전했다. 한 씨는 이후 사과문을 쓰고 해당 방역 요원에게 사과했다.

중국 허베이성은 스자좡시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주민들에게 7일간 외출 금지를 명령했다. 또한 대중교통을 전면 폐쇄하는 등 우한 봉쇄 당시와 비슷한 수준의 통제를 시행하고 있다.

스자좡에서는 10일 하루에만 77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44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발생했다. 중국은 코로나19 양성이 나왔어도 의학적 검토를 거쳐 증상이 없는 자들은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하고 있다.

신정은 (hao122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