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익산시, 전북 최초 합의제 감사기구인 '감사위원회' 출범

박슬용 기자 입력 2021. 01. 11. 17:40

기사 도구 모음

전북 최초 합의제 감사기구인 익산시 감사위원회가 11일 공식 출범했다.

시에 따르면 합의제 감사기구인 '감사위원회'는 감사위원회 구성 및 운영 조례에 따라 위원장 1명(개방형 직위 임용)과 위촉위원 4명으로 구성된다.

정헌율 시장은 "감사위원회 도입으로 감사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확보해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감사행정을 실현하겠다"며 "나아가 공무원 모두가 실천하는 청렴 정책으로 신뢰받는 익산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헌율 시장이 11일 감사위원회으로 위촉된 위원 4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뒤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익산시청 제공)2021.1.11/뉴스1

(익산=뉴스1) 박슬용 기자 = 전북 최초 합의제 감사기구인 익산시 감사위원회가 11일 공식 출범했다.

시에 따르면 합의제 감사기구인 '감사위원회'는 감사위원회 구성 및 운영 조례에 따라 위원장 1명(개방형 직위 임용)과 위촉위원 4명으로 구성된다.

초대 감사위원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선발을 위한 공모절차를 진행해왔으며 현재 재공고 중이다. 시는 감사위원회를 이끌어갈 적임자를 선발해 임용할 예정이다.

시의회 추천을 받은 1명을 포함한 위촉 위원 4명은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자격요건을 갖춘 변호사, 전직 공무원 등 감사관련 분야 경험과 역량 있는 인사들로 구성됐다.

시는 5인의 감사위원들이 공정하고 합리적인 감사 결과를 도출해 행정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감사위원회 도입으로 감사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확보해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감사행정을 실현하겠다”며 “나아가 공무원 모두가 실천하는 청렴 정책으로 신뢰받는 익산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전국 119개 기초자치단체 중 아산시와 대전광역시 서구 등 2개 시군에서 감사위원회 제도를 도입해 시행하고 있으며 익산시는 3번째로 도입하게 됐다.

hada0726@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