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대전시, 대전의료원 건립 재정사업으로 추진

김경훈 기자 입력 2021. 01. 11. 17:43

기사 도구 모음

공공의료 체계의 구심점 역할을 할 '대전의료원' 건립이 민간투자(BTL) 방식이 아닌 대전시 재정사업으로 추진된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환영 논평을 내고 "허 시장이 대전의료원 건립 방식을 기존 민간투자(BTL)에서 재정사업으로 변경한다고 밝힌 것은 공공성을 갖춘 지역 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한 조치로 매우 환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당 "공공성 갖춘 지역 의료서비스 강화 조치 환영"
대전 동구 용운동 용수골어린이공원에서 열린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통과 기원 500인회 한마음 응원대회에서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2020.11.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공공의료 체계의 구심점 역할을 할 '대전의료원' 건립이 민간투자(BTL) 방식이 아닌 대전시 재정사업으로 추진된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허태정 시장이 새해 첫날 대전의료원 건립 부지 현장을 찾아 '대전의료원' 건립을 BTL방식에서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시는 2016년 동구 용운동 선량지구를 대전의료원 부지로 선정하면서 정부의 재정사업 억제 방침에 따른 대안으로 BTL방식을 결정한 바 있다.

재정사업으로 선회한 데에는 초유의 코로나19 장기화 사태를 겪으며 감염병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공공의료 서비스를 강화해야 한다는 인식의 확산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환영 논평을 내고 "허 시장이 대전의료원 건립 방식을 기존 민간투자(BTL)에서 재정사업으로 변경한다고 밝힌 것은 공공성을 갖춘 지역 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한 조치로 매우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제대로 된 공공병원으로 대전의료원을 만들어 갈 일만 남았다"며 "대전과 인근 지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공공병원으로, 감염병 관리의 컨트롤타워로, 국민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대전의료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결정된 대전의료원은 동구 용운동 선량지구 일원에 319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짓는 것으로, 오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khoon365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