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추진 재시동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입력 2021. 01. 11. 17:54

기사 도구 모음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함양 상림공원과 함양 대봉산 휴양밸리 일원에서 열린다.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산삼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천년의 산삼, 생명 연장의 꿈'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정부승인 국제행사이다.

제1 행사장인 함양 상림공원에는 산삼의 우수성을 알리는 공연과 체험, 이벤트 등의 프로그램으로 항노화 산업 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게 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 사무처 조직 재정비 완료, 대행사 업무재개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조감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함양 상림공원과 함양 대봉산 휴양밸리 일원에서 열린다.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산삼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천년의 산삼, 생명 연장의 꿈’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정부승인 국제행사이다.

제1 행사장인 함양 상림공원에는 산삼의 우수성을 알리는 공연과 체험, 이벤트 등의 프로그램으로 항노화 산업 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게 할 계획이다.

제2 행사장인 대봉산 휴양밸리는 전시와 체험뿐만 아니라 휴양과 치유, 그리고 종합 산림 레포츠 시설까지 더해진 체류형 휴양치유 복합관광 단지이다.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295개 기관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도와 17개 시군, 도 산하단체 및 단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엑스포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경남도는 엑스포 본격 시동을 위해 조직위원회를 다시 정비하고 코로나19로 중지됐던 대행사와의 협상도 1월 재개한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