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멕시코서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확진자 첫 확인

문제원 입력 2021. 01. 11. 17:57

기사 도구 모음

멕시코에서 영국발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확인됐다.

10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멕시코 보건 당국은 지난달 28일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멕시코시티로 입국한 56살 남성에게서 영국발 변이 코로나19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영국 국적이며, 입국 다음날 비행기를 타고 미국-멕시코 접경 지역인 마타모로스로 이동했다.

당시 코로나19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 전광판에 띄워진 영국행 비행 정보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멕시코에서 영국발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확인됐다.

10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멕시코 보건 당국은 지난달 28일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멕시코시티로 입국한 56살 남성에게서 영국발 변이 코로나19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영국 국적이며, 입국 다음날 비행기를 타고 미국-멕시코 접경 지역인 마타모로스로 이동했다. 당시 코로나19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서 크게 확산하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