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TV

"주방위군 투입에 90분"..여론 과반 "트럼프 사퇴"

추하영 입력 2021. 01. 11. 17:5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미국 의회 습격 당시 중앙 정부의 승인이 지체돼 주 방위군 투입이 늦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미국민 과반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해임이나 퇴진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미국 의회 습격 당시 중앙 정부의 주방위군 투입 승인이 한 시간 이상 지체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의회 습격 이후 거의 몇 분 만에 워싱턴에서 주방위군 지원을 요청했지만, 승인이 지연돼 투입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주의 주방위군이 워싱턴으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국방부 장관의 허가가 있어야 합니다.

애초 트럼프 대통령은 주방위군 동원에 반대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인종차별 반대 시위 때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군병력과 주방위군이 동원됐던 것과는 너무 다른 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편 NBC방송은 미 연방수사국 FBI와 뉴욕경찰이 트럼프 대통령 지지 집회가 폭력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징후를 사전에 파악하고 의회 경찰에 알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의회 경찰의 부실 대응 책임론이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이번 사태의 불씨를 당겼다는 비판에 직면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여론은 싸늘하기만 합니다.

ABC뉴스의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67%는 트럼프 대통령이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설문 응답자 가운데 56%가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전에 물러나야 한다고 답했고, 반대의견은 43%였습니다.

반대의견 응답자 중 45%는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했다고 보지만 곧 퇴임을 앞둔 터라 퇴진을 위해 노력할 가치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