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합천군,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운영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입력 2021. 01. 11. 18:03

기사 도구 모음

경남 합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과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7일부터 11월까지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

피해방지단 운영은 야생생물관리협회 합천지회 소속으로 5년 이상 수렵경력을 가진 모범 엽사 35명으로 구성해 기간 주?야간으로 멧돼지, 고라니, 까치, 청설모 등 유해야생동물 포획 활동을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줄이기 등
합천군청사 전경 (사진=합천군)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경남 합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과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7일부터 11월까지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

피해방지단 운영은 야생생물관리협회 합천지회 소속으로 5년 이상 수렵경력을 가진 모범 엽사 35명으로 구성해 기간 주?야간으로 멧돼지, 고라니, 까치, 청설모 등 유해야생동물 포획 활동을 한다.

멧돼지의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포획이 가능하며, 그 외 유해야생동물은 농작물 피해 신고가 접수되면 포획할 수 있다.

군은 지난해 농작물 피해 예방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활동을 펼쳐 멧돼지 1198마리, 고라니 1054마리를 포획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수확기 농작물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유해야생동물 구제 활동에 최선을 다한다”며“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과 연접 농경지에 출입하면 눈에 잘 띄는 옷을 입고, 해가 진 후에는 입산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