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백인이 된 美부통령"..잡지사 보그, 인종차별 의혹(종합)

김채현 입력 2021. 01. 11. 18:16

기사 도구 모음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당선인의 표지사진이 '화이트 워싱'(Whitewashing) 논란에 휩싸이자 패션잡지 '보그'(Vogue) 측이 이를 해명했다.

이날 보그 측은 "이번 사진은 2018년 9월 보그 표지 모델이었던 비욘세의 사진을 찍은 젊은 사진 작가 타일러 미첼(26)이 찍었다. 또 해리스 당선인은 의상부터 헤어스타일 등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부통령 '화이트 워싱' 의혹

[서울신문]

보그 공식 SNS 캡처

보그 측 “수정 없었다” 해명
해리스 측 “상의 없이 바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당선인의 표지사진이 ‘화이트 워싱’(Whitewashing) 논란에 휩싸이자 패션잡지 ‘보그’(Vogue) 측이 이를 해명했다.

11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보그’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2월 표지 모델인 해리스 당선인의 사진을 2장 올렸다. 그런데 이 사진을 본 네티즌은 “해리스 당선인은 원래 피부색이 밝은 편임에도 보그가 조명으로 다 망쳐놓았다”며 보정 의혹을 제기했다.

해리스는 자메이카계 미국 흑인 아버지와 인도계 타밀족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사진 속에서 그는 광택이 나는 분홍색 실크 천 앞에서 스니커즈를 신고 서 있는데, 일각에서는 유색인종인 그의 피부가 백인처럼 보인다며 ‘화이트 워싱’ 의혹을 제기했다.

‘화이트 워싱’이란 영화계에서 극 중 캐릭터의 인종이나 문화적 배경을 무시하고 무조건 백인 배우를 기용하는 관행을 일컫는 말로, 인종차별 행태 중 하나로 여겨진다.

보그 측 “인위적인 사진 수정 아니다”

이날 보그 측은 “이번 사진은 2018년 9월 보그 표지 모델이었던 비욘세의 사진을 찍은 젊은 사진 작가 타일러 미첼(26)이 찍었다. 또 해리스 당선인은 의상부터 헤어스타일 등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 칼럼니스트인 변호사 와자하트 알리는 10일 “안나 윈투어에겐 흑인 친구나 동료가 없는 것 같다”며 “내 삼성 휴대폰으로 찍어도 이 (표지)보다 나을 거라고 100% 확신한다”고 비꼬는 트윗을 올렸다.

네티즌들 역시 “배경 무슨 일이냐. 전문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백인이 된 美부통령”, “내 휴대전화로 찍어도 이것보단 잘 나왔을 것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리스 당선인 측은 보그 측이 당초 표지에 싣기로 한 사진이 아닌 다른 사진으로 상의 없이 바꿨다고 AP통신에 전했다. 표지에 싣기로 한 사진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 중 하늘색 정장을 입고 찍은 사진이었지만 보그 측이 동의도 없이 표지사진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해리스 당선인은 이와 관련해 입장을 전하지 않고 있다.

애나 윈투어

안나 윈투어, 흑인 여성 차별로 고발당하기도

비난의 화살은 보그 편집장 안나 윈투어(70)로 향하고 있다. 그는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속 주인공인 패션잡지 편집장 미란다(메릴 스트립 분)의 실존 인물로도 유명하다.

보그에 인종차별 논란은 오래전부터 계속됐다. 지난해 NYT는 안나 윈투어를 비롯해 보그와 일해본 적 있는 유색인종 패션 에디터 18명과 인터뷰를 했다. 당시 이들은 “안나 윈투어가 편집장 역할을 30년 넘게 맡은 결과 보그엔 차별이 만연하게 됐다”고 고발했다.

증언에 따르면 안나 윈투어에게 제대로 된 대우를 받기 위해서는 그녀의 미의 기준에 들어야만 했다고 한다. 그는 줄곧 예쁘고 마른 백인, 부유함과 명문대학교 출신의 고학력자를 우대했다.

당연히 보그는 안나 윈투어의 입맛에 맞는 모델과 차별된 스토리만 전달했고, 잡지를 넘어 업계 전체에 주입시켰다고 한다. 직원들은 인종과 학력, 신체 사이즈에 따라 다른 대우를 받았다고 한다.

과거 안나 윈투어는 픽커니니(pickaninny)라는 단어를 사용했던 적도 있다. 이 단어는 흑인 어린아이를 지칭하는 단어로 현재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그는 보그의 화보가 특정 이미지를 연상시키는지에 대해 질문을 하던 것이었을 뿐 모욕적인 의도로 사용한 게 아니었다며 단어 선택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1988년 나오미 캠벨이 표지 모델로 나온 보그 이탈리아판. 그는 피부색과 맞지 않는 화장품 때문에 촬영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보그 이탈리아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