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대전시, 과학기술인·기업인 소통 '어울림플라자' 문열어

허택회 입력 2021. 01. 11. 18:23

기사 도구 모음

대전지역 과학기술인과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

대전시는 11일 온라인으로 유성구 탑립동 대전테크노파크 옛 본관동에 과학기술인과 기업인 협업공간인 '어울림플라자' 개소식을 가졌다.

어울림플라자에서는 대덕연구개발특구 과학기술인과 지역 기업인들이 활발한 소통과 교류를 통해 다양한 협업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기업친화적 마인드를 갖고 코디네이터 역할을 수행하는 과학기술인들을 육성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성구 탑립동 대전테크노파크 옛 본관동에
최신정보·기술 교류 협업프로그램 발전 기대
대전시 청사 전경

대전지역 과학기술인과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

대전시는 11일 온라인으로 유성구 탑립동 대전테크노파크 옛 본관동에 과학기술인과 기업인 협업공간인 '어울림플라자' 개소식을 가졌다.

대전시는 중구 선화동으로 대전테크노파크 본부가 이전하고 생긴 지상 1,2층 유휴공간에 17억원을 들여 오픈라운지, 회의공간,유튜버실, 비대면회의실, 교육공간, 입주공간 등을 조성했다.

어울림플라자에서는 대덕연구개발특구 과학기술인과 지역 기업인들이 활발한 소통과 교류를 통해 다양한 협업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기업친화적 마인드를 갖고 코디네이터 역할을 수행하는 과학기술인들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 온라인플랫폼도 구축해 최신 정보와 기술을 모으고 교류할 수 있는 대전형 온오프라인 연계 협업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시의 풍부한 과학인프라를 지역산업으로 연결하는 기술사업화 거점공간으로도 육성시켜 나갈 예정이다.

허태정 시장은 "어울림플라자는 대덕테크노밸리에 위치해 기업접근성이 뛰어난 협업공간으로, 대덕특구의 혁신 인프라를 토대로 지역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단순 기술·정보 소통공간을 넘어 지역과학기술계와 기업간 선순환구조를 만들어 지역기업을 육성함으로써 새로운 일자리 창출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