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한수원 노조 "월성원전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

이은희 입력 2021. 01. 11. 18:36

기사 도구 모음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11일 "월성원전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최근 월성원전 삼중수소 문제와 관련한 일부의 지적에 대해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에 대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에 정부정책과 관료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물타기로 의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일부 정치인 등이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되고 있는 월성원전 삼중수소가 마치 외부로 유출돼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 말하고 있다"며 중단을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11일 “월성원전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최근 월성원전 삼중수소 문제와 관련한 일부의 지적에 대해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에 대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에 정부정책과 관료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물타기로 의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일부 정치인 등이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되고 있는 월성원전 삼중수소가 마치 외부로 유출돼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 말하고 있다”며 중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에게 수시로 자료를 제공하고 있는데 갑자기 월성3호기 관리구역 내 방사능 관리가 문제라도 있는 듯 국민과 지역민의 불안을 유발하고 있다”며 “법과 절차에 따라 정상적인 발전소 운영을 문제 삼는 이유가 무엇인가”고 덧붙였다.

이어 “월성1호기 차수막 천공도 추가 오염물질이 증가하지 않는 상황에 보수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마치 현재 상황을 은폐하고 외부에 방사능이 유출된 것처럼 또 다른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월성원전은 한수원 노동자에 의해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면서 “방사능 괴담을 통한 국민 공포 조장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