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임정 살림꾼' 윤현진 선생 유품 고향 양산시립박물관에

최상원 입력 2021. 01. 11. 18:36 수정 2021. 01. 11. 19:56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살림꾼'이었던 윤현진(1892~1921년) 선생의 유품이 그의 고향인 경남 양산 양산시립박물관에 기증됐다.

양산시립박물관은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재무차장을 역임한 우산 윤현진 선생의 증손자 윤장원씨로부터 윤 선생 유품 14건 21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박물관은 2016년 윤장원씨의 아버지인 고 윤석우씨로부터 윤 선생의 유품 53건 93점을 기증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증손자, '반닫이에 보관' 21점 기증
3·1운동 직후 중국 상하이 망명
1921년 임정 초대 재무차장 지내
고 윤현진 선생. 국가보훈처 제공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살림꾼’이었던 윤현진(1892~1921년) 선생의 유품이 그의 고향인 경남 양산 양산시립박물관에 기증됐다. 박물관은 윤 선생 서거 100주년인 오는 9월 17일부터 석 달 동안 특별전시회를 열어 윤 선생 유품을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다.

양산시립박물관은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재무차장을 역임한 우산 윤현진 선생의 증손자 윤장원씨로부터 윤 선생 유품 14건 21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박물관은 2016년 윤장원씨의 아버지인 고 윤석우씨로부터 윤 선생의 유품 53건 93점을 기증받았다.

기증한 유물은 옛 가구인 반닫이와 자수베개, 훈장, 그림 등이다. 윤 선생의 부인 엄정자 선생은 결혼할 때 반닫이를 혼수품으로 가지고 왔는데, 기증 물품은 대부분 반닫이에 넣어서 보관하던 물품들이다.

윤현진 선생은 경남 양산시 상북면 출신으로 1914년 일본으로 유학을 가 메이지대학에 다니며 조선유학생학우회·신아동맹당 등에 가입해 활동했다. 1916년 귀국해서 3년 동안 대동청년단·백산무역주식회사·의춘상행·기미육영회 등과 관계를 맺고 비밀결사운동을 벌였다. 3·1 운동 직후인 1919년 3월21일 윤 선생은 중국 상하이로 망명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내무위원, 독립신문 발기인 등을 맡았다. 1921년 2월엔 임시정부 초대 재무차장에 취임해 임시정부의 살림을 책임졌다. 하지만 같은 해 9월 29살의 나이로 과로사했다. 장례는 임시정부 국장으로 치러졌다. 그의 유해는 상하이 외국인묘지에 묻혀있다가, 해방 이후 한국으로 봉환돼 대전 현충원에 안장됐다. 정부는 윤 선생에게 1962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최상원 기자 csw@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