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부산시, 낡은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추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01. 11. 18:45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가 기반시설 노후화로 안전성 확보가 시급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환경개선에 나선다.

지원 대상은 무등록시장을 포함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로 △100개 미만 점포를 가진 소형시장 △무등록시장 △최근 3년간 시설현대화 및 소규모 환경개선 사업 지원을 받지 않은 전통시장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시가 기반시설 노후화로 안전성 확보가 시급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환경개선에 나선다.

11일 시는 '2021년도 상반기 전통시장(상점가) 환경개선사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통시장 환경개선 사업은 부산시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매년 상·하반기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10억원이다.

지원 대상은 무등록시장을 포함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로 △100개 미만 점포를 가진 소형시장 △무등록시장 △최근 3년간 시설현대화 및 소규모 환경개선 사업 지원을 받지 않은 전통시장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규모는 시장별 4000만원 이내다.

시는 이번 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공용구간 내 노후하거나 불량한 시설환경을 개선하고, 소방·가스·전기 등 시설물 안전을 확보하는 등 영세하고 고령화된 시장 환경개선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단 개별점포 시설 개선 등 사유재산의 가치를 증대하는 사업이거나 긴급 재난·재해 안전시설 복구 등을 제외하고 최근 3년 이내 시설현대화 및 환경개선사업 등으로 지원받은 사업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은 오는 29일까지로 관할 구·군청에서 접수한다. 시는 서류심사와 현장 실태조사를 거쳐 사업 효율성과 가능성, 시장활성도 등을 평가해 지원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소비가 증가하는 등 소비경향이 변화하면서 전통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환경개선사업이 전통시장과 지역경제의 활력을 되찾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