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신세계톰보이, 1세대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 접는다

배지윤 기자 입력 2021. 01. 11. 18:50 수정 2021. 01. 12. 11:06

기사 도구 모음

신세계톰보이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를 이겨내지 못하고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 사업을 접는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톰보이는 이달 초 코모도 사업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코모도는 지난 1986년 성도에서 론칭한 1세대 남성복 브랜드로, 현재 운영 중인 매장은 29곳이다.

다만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코모도 브랜드를 접는 대신 '맨온더분'으로 남성복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상반기 29개 오프라인 매장 철수
코모도 매장.© News1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신세계톰보이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를 이겨내지 못하고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 사업을 접는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톰보이는 이달 초 코모도 사업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코모도는 지난 1986년 성도에서 론칭한 1세대 남성복 브랜드로, 현재 운영 중인 매장은 29곳이다. 올해 상반기까지 오프라인 매장을 모두 철수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 2011년 신세계톰보이를 인수한 이후 지속적인 투자와 사업 재정비에 나섰지만 남성복 시장 침체 장기화로 적자가 지속돼 회생이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에서다.

다만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코모도 브랜드를 접는 대신 '맨온더분'으로 남성복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또 지난해 7월 신세계백화점으로부터 인수한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 일라일·델라라나와 온라인 전용 브랜드 텐먼스·브플먼트 등으로 패션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모도는 연간 매출 규모가 200억원 초반대로 철수해도 회사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며 "오히려 적자를 털 수 있어서 재무적으로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jiyounb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