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충북 음성에 페트 플레이크 비축기지 구축 협약

청주CBS 박현호 기자 입력 2021. 01. 11. 19:18

기사 도구 모음

충청북도와 음성군이 11일 환경부, 한국환경공단과 음성 성본산업단지에 페트 플레이크 비축기지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부와 환경공단은 2022년 7월까지 259억 원을 투입해 성본단지 2만 7300㎡ 부지에 이 비축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다만 최근 유가 하락으로 업체들이 재활용품 사용을 꺼리면서 재생원료 사용 감소로 인한수거 중단까지 우려되자 정부는 음성에 새로운 비축기지를 마련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환경부·환경공단, 음성 성본산단 2만 7300㎡ 부지에 259억 투입해 2022년 7월 구축
음성 성본산단 페트 플레이크 비축기지 구축 업무협약. 충북도 제공
충청북도와 음성군이 11일 환경부, 한국환경공단과 음성 성본산업단지에 페트 플레이크 비축기지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부와 환경공단은 2022년 7월까지 259억 원을 투입해 성본단지 2만 7300㎡ 부지에 이 비축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페트 플레이크는 재활용품으로 수거된 플라스틱을 가공한 재생원료로 토목건축 자재와 운반용기, 사무용 가구 등의 생산에 사용된다.

다만 최근 유가 하락으로 업체들이 재활용품 사용을 꺼리면서 재생원료 사용 감소로 인한
수거 중단까지 우려되자 정부는 음성에 새로운 비축기지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미세플라스틱 등 환경문제가 큰 화두로 대두된 가운데 이번 비축기지는 뜻깊은 협약이 될 것"며 "충청북도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CBS 박현호 기자] ckatnfl@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