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곡성군, 올해 3월까지 긴급복지 지원 기준 완화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입력 2021. 01. 11. 19:29

기사 도구 모음

전남 곡성군은 올해 3월까지 긴급복지지원제도 지원 기준을 완화한다고 11일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주 소득자의 사망이나 실직 등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으로 인해 지원이 필요한 위기가구에 긴급생계비와 의료비 등 단기간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도이다.

군 관계자는 "경제적 위기 등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발견하거나 지원을 희망하는 경우 언제든지 본인이 거주하는 읍면 사무소 또는 곡성군 주민복지과로 연락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곡성=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곡성군은 올해 3월까지 긴급복지지원제도 지원 기준을 완화한다고 11일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주 소득자의 사망이나 실직 등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으로 인해 지원이 필요한 위기가구에 긴급생계비와 의료비 등 단기간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도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실직, 휴폐업 등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이 증가함에 따라 지난해 12월 말까지 지원 기준이 완화된 바 있다.

하지만 새해에도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자 오는 3월까지 완화된 기준을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긴급복지 지원 대상 재산 기준은 기존 1억 100만 원에서 1억7000만 원 이하로 상향된 기준을 적용받게 된다.

금융재산 인정액에서 생활준비금으로 공제해주는 금액도 65%에서 150%로 완화한다.

4인 가구로 계산하면 생활준비금으로 공제되는 금액이 500만 원에서 731만 4천 원으로 크게 늘어나는 셈이다.

긴급복지 신청과 상담은 거주지 관할 읍면 사무소를 통해 가능하며 신청 후 일주일 내에 긴급복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기초생계 급여 등 유사한 성격을 가지는 공적 서비스를 지원받은 경우 지원이 불가하다.

군 관계자는 “경제적 위기 등으로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발견하거나 지원을 희망하는 경우 언제든지 본인이 거주하는 읍면 사무소 또는 곡성군 주민복지과로 연락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