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한수원 노조 "방사능 괴담 그만" vs 환경단체 "합동 조사해야"

손성락 기자 입력 2021. 01. 11. 19:42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019년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 배수로 맨홀에 고인 물에서 관리기준을 넘는 방사성물질 삼중수소가 검출된 사실이 알려지자 환경단체와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의 입장이 충돌하고 있다.

노조는 "법으로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되는 방사능 물질(삼중수소)이 마치 외부로 유출돼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이 말하고 있다"며 "월성원전 주변 삼중수소 농도는 법이 정한 수준보다 훨씬 낮은 상태로 운영하고 있고 발전소관리구역 내 방사능 농도도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에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월성원전 지하수서 방사성물질 검출
한수원노조-환경운동연합 주장 상충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경주=연합뉴스
[서울경제] 지난 2019년 경북 경주 월성원전 지하수 배수로 맨홀에 고인 물에서 관리기준을 넘는 방사성물질 삼중수소가 검출된 사실이 알려지자 환경단체와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의 입장이 충돌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은 11일 성명서를 통해 “일부 정치인과 언론은 방사능 괴담을 통한 국민 공포 조장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법으로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되는 방사능 물질(삼중수소)이 마치 외부로 유출돼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이 말하고 있다”며 “월성원전 주변 삼중수소 농도는 법이 정한 수준보다 훨씬 낮은 상태로 운영하고 있고 발전소관리구역 내 방사능 농도도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에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달리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성명서에서 “월성원전 부지 지하수가 삼중수소에 오염돼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만큼 민관합동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2019년 4월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수 배관계통에서 액체폐기물 배출기준치(4만㏃/L)의 약 18배인 71만3천㏃/L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며 “월성 원전 부지가 전반적으로 삼중수소에 오염됐고 부지 경계에서도 높은 수치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한편 월성원전 측은 기준을 초과한 삼중수소가 검출된 고인 물을 액체방사성폐기물 처리계통으로 모두 회수했다고 밝혔다. 한수원 측은 고인 물의 삼중수소 농도가 높았던 원인에 대한 자체실험을 수행했으며 그 결과를 외부 전문자문기관을 통해 검증받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손성락기자 ssr@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