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마트맨 YJ' 유튜버 정용진, 배추밭 비하인드 공개

김보경 입력 2021. 01. 11. 19:51

기사 도구 모음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공식 유튜브 채널를 통해 유튜버 활동을 시작했다.

11일 이마트 공식 유튜브 계정 '이마트LIVE'에는 'YJ로그'라는 이름으로 정 부회장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지난달 17일 이마트LIVE가 공개한 '정용진 부회장이 배추밭에 간 까닭은?'의 촬영 뒷이야기를 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공식 유튜브 채널를 통해 유튜버 활동을 시작했다. 11일 이마트 공식 유튜브 계정 ‘이마트LIVE’에는 ‘YJ로그’라는 이름으로 정 부회장의 영상이 공개됐다. YJ는 정 부회장의 이름 영문 이니셜을 딴 것으로, 정 부회장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YJ로그’를 시작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마트 유튜브 채널 ‘이마트LIVE’ 영상 캡쳐.
이날 공개된 영상은 지난달 17일 이마트LIVE가 공개한 ‘정용진 부회장이 배추밭에 간 까닭은?’의 촬영 뒷이야기를 담고 있다. 해당 영상은 정 부회장이 직접 이마트를 홍보하기 위해 전남 해남의 한 배추밭에서 배추를 직접 수확하고, 직접 배추를 활용한 요리를 하는 모습을 담아 주목을 받았다.

‘YJ로그’에서 정 부회장은 ‘마트맨 YJ’라는 호칭으로 소개됐다. 5분 분량의 영상에서 정 부회장은 추위에 배추를 직접 나르고, 배추 2행시도 선보였다. 정 부회장의 2행시는 “배고파, 추워” 였다.

해남읍 5일장에서 직접 장을 보는 모습도 나왔다. 상인이 “뭐하시는 분이냐”라고 묻자, 정 부회장은 “장사해요”라고 답해 촬영 스태프의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장을 보며 “중간 마진이 없고 신선하고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정 부회장이 해남 배추를 활용해 요리하는 모습도 담겼다.

앞서 정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예고 영상에는 ‘스타워즈 다스베이더’ 앞치마를 두르고 직접 요리하는 모습이 있었지만 이날 영상에는 포함되지 않아 후속 영상이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 부회장의 유튜버 데뷔는 본인이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영향력을 활용해 이마트를 적극 홍보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 팔로어수는 51만명인 인플루언서이기도 하다.

김보경 (bkkim@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