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전 국민 백신 무료 접종"..다음 달 시작

조국현 입력 2021. 01. 11. 19:58 수정 2021. 01. 11. 20:2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신년사에서 올해는 회복과 포용, 또 도약의 해가 될 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맨 앞에 언급한 회복과 관련해서 가장 시급한 과제는 코로나19 극복이고 다음 달에 시작하는 백신 접종은 약품은 물론 접종비까지 모든 국민에게 무료로 시행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주택 문제를 두고는 처음으로 사과했습니다.

조국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회복과 포용, 그리고 도약.

올해는 코로나에 빼앗긴 일상을 되찾고, 벌어진 격차를 줄이며, 민생경제에 집중하겠단 문재인 대통령의 구상입니다.

그 첫 단추로 '전 국민 코로나 백신 무료접종' 계획을 제시했습니다.

"다음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 위기를 빨리 벗어나려면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백신 접종이 이뤄져야 한다는 겁니다.

방역의 마지막 고비를 넘기면서, 경제도 올 상반기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시킬 것이라고 했습니다.

3차 재난지원금에 이어 30조 원이 넘는 일자리 예산을 비롯한 올해 확장적 예산을 1분기부터 신속하게 투입하겠다는 겁니다.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선 처음으로 사과했습니다.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한 마음입니다. 빠르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습니다."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할 정도로 수요 억제에 초점을 맞춰 왔던 정책 한계를 인정하고 올해부턴 공급확대로 정책을 전환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겁니다.

작년 신년사 때 '김정은 답방'과 같은 큰 그림을 그렸던 대북 정책도 올해는 현실적인 코로나 협력 방안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코로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남북의)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기를 희망합니다."

관심이 쏠렸던 전직 대통령 사면 언급은 없었고, 권력기관 개혁 언급도 확 줄었습니다.

올해는 소모적 정쟁에서 벗어나 남은 국정동력을 코로나 극복과 민생 회복에 집중하겠단 의지로 풀이됩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영상취재 : 송록필 / 영상편집 : 김민호)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연관기사]

조국현 기자 (joj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054914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