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눈 밑부터 콧속까지.. 숨진 코끼리 몸엔 총탄 40발이

김승현 기자 입력 2021. 01. 11. 20:00 수정 2021. 01. 11. 20: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국에서 부상 치료를 받다가 숨진 코끼리의 몸에서 40여발 이상의 총탄이 박힌 채 발견됐다고 일간 방콕포스트가 11일 보도했다.

10일 태국 남부 쁘라추업 키리칸주 꾸이부리 국립공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진 코끼리. /트위터

외신에 따르면, 태국 남부 쁘라추업 키리칸주 꾸이부리 국립공원에서 10일 수컷 코끼리 한 마리가 치료를 받던 도중 숨졌다.

몸무게 약 3톤, 올해 20~25살로 추정되는 이 코끼리는 지난해 12월 한 마을 인근에서 다친 채 발견됐다. 당시 이 코끼리는 매우 포악한 행동을 보였고, 진정제를 맞은 뒤 치료를 위해 국립공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치료 한 달만에 코끼리는 숨졌고, 이후 지역 경찰은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코끼리 사체를 검사했다.

그 결과, 다양한 화기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이는 총알이 코끼리 사체 여러 곳에 40발 이상 박힌 채 발견됐다. 총알은 오른쪽 눈 아래와 코 속, 왼쪽 앞다리의 뼈에도 박혀 있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공원 관계자들은 “이 코끼리가 여러 차례 사람들로부터 총을 맞으면서 성질이 포악하게 변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신은 실제 코끼리가 공원으로 옮겨진 다음날 공원 관계자 한 명이 코끼리를 치료하다 공격을 받고 중상을 입었고, 이후 결국 숨졌다고 전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