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C

9일 남은 트럼프 '탄핵'..밀어붙이는 이유는?

박성호 입력 2021. 01. 11. 20:4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열흘도 남지 않았는데 미국 민주당은 의회 폭력을 선동한 책임을 물어 이르면 내일 탄핵안 처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촉박한 시일 내에 탄핵이 가능할지, 어차피 곧 물러날 대통령을 탄핵하려는 배경이 뭔지, 여러 가지 궁금증 들을 워싱턴 박성호 특파원이 풀어드립니다.

◀ 리포트 ▶

9일 뒤면 퇴임하는데, 트럼프 탄핵이 과연 가능할까?

사실 어렵습니다.

하원에선 일정을 서둘러 과반수 가결만 하면 되는데, 상원이 문제입니다.

3분의 2 이상 찬성표 얻기가 쉽지 않고, 지난해 트럼프 탄핵 심리가 20일 걸린 것처럼 오래 걸립니다.

결정적으로 공화당의 반대로 트럼프 퇴임 때까지 상원의 일정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왜 탄핵을 추진하는 걸까요?

우선 퇴임 후에도 탄핵이 가능하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대부분 헌법학자들의 견해인데요.

1876년 뇌물 받은 국방장관이 사임 후에 탄핵된 전례가 있습니다.

민주당은 하원에서 얼른 통과시켜 놓고 때를 봐서 상원에 넘기려 하고 있습니다.

[제임스 클라이번/하원 원내총무(민주당)] "하원에서 처리할 것이고, 펠로시 의장이 언제 (상원에서) 표결하는 게 가장 좋을지에 관해 결정할 것입니다."

정치적 계산도 깔려 있습니다.

탄핵이 성사되면 다음 대선에 트럼프의 출마를 막는 공직 취임금지법도 처리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민주당 의원들의 정서도 압도적입니다.

의회 습격을 현장에서 목격한 의원들로서는 내란 선동을 부추긴 데에 꼭 책임을 묻자는 공감대가 있고, 그걸 미국인과 전 세계에 보여주고 싶어 합니다.

국민통합을 내세워 잘못을 덮어준 실수를 반복하지 말자는 기류도 없지 않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때, 2008년 금융 위기를 초래한 금융 범죄, 부시 정권의 도청 행태 등을 눈감아 줘 진보층의 불만이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짚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자마자 탄핵 정국에 휩싸일 수 있다는 우려도 큽니다.

코로나와 경제를 우선 과제로 내세운 바이든은 탄핵에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 임기가) 6개월 남아 있다면 다시 탄핵을 해서 그를 물러나게 하는 모든 것을 다 해야겠습니다만…"

미국 역사상 탄핵으로 물러난 대통령은 없습니다.

트럼프가 그 첫 번째 사례가 되기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박성호입니다.

(영상편집: 김가람)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박성호 기자 (shpark@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054962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