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금융위 "공매도, 예정대로 3월 재개"

김민석 기자 입력 2021. 01. 11. 20:43

기사 도구 모음

금융위원회가 예정대로 오는 3월 공매도를 재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금융위는 11일 공지 문자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를 3월 15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융위는 공매도 재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면서 "3월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 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의 제도 개선을 마무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금융위원회가 예정대로 오는 3월 공매도를 재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금융위는 11일 공지 문자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를 3월 15일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는 ‘공매도 금지 조치 연장’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급락하자 6개월 간 공매도를 금지했으며 이후 이를 다시 6개월 연장했다.

오는 3월 공매도 재개 시기가 다가오자 정치권과 일부 투자자들은 증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공매도 금지의 연장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했으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개적으로 금융위에 “공매도 재개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장기간 공매도를 금지하는 것은 국제 자본시장 흐름에 어긋나고, ‘적정가격 형성’을 위해 공매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꾸준히 나왔다.

한편 금융위는 공매도 재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면서 “3월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 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의 제도 개선을 마무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