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日 긴급사태 확대 조율중.."오사카 등에 이르면 13일 발령"

노희영 기자 입력 2021. 01. 11. 20:44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는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 등으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일본 정부와 여당 관계자가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 포함 7개 지역으로..아이치·기후도 요청할 듯
11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성인의 날’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20세를 맞은 젊은이들이 기모노 차림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 체온 측정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면서 일본 정부가 수도권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요코하마시가 수천 명이 참석하는 성인식을 강행하면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경제] 일본 정부는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 등으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라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일본 정부와 여당 관계자가 밝혔다.

현재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가나가와·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돼 있으며 오사카 등에도 발령하면 긴급사태는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개 지역으로 확대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0일 NHK에 출연해서 오사카 등에 긴급사태를 선언할지 “며칠 더 상황을 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긴박한 상황에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필요하다면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아이치현과 기후현은 이르면 12일 일본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하는 등 긴급 사태 확대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