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日 긴급사태 지역 확대되나.."이르면 13일 오사카 등에 발령"

박원기 입력 2021. 01. 11. 20:55 수정 2021. 01. 11. 21:02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수도권 지역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오사카부(府) 등으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오늘(1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關西)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일본 정부와 여당 관계자 등이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정부가 수도권 지역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오사카부(府) 등으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오늘(1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關西)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도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일본 정부와 여당 관계자 등이 밝혔습니다.

현재 긴급사태는 도쿄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지바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돼 있으며, 오사카부 등 3곳이 추가되면 긴급사태 발령 지역은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개 지역으로 확대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0일 NHK에 출연해 오사카 등에 긴급사태를 선언할지에 관해 “며칠 더 상황을 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긴박한 상황에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필요하다면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아이치현과 기후현이 이르면 내일(12일) 일본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해, 지자체의 긴급사태 발령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박원기 기자 (remember@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