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홈트 인기제품 '단백질 보충제', 간·신장엔 안 좋다?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1. 21:00

기사 도구 모음

'홈트족'들이 근육 생성 효과를 증가시키기 위해 복용하는 단백질 보충제가 간과 신장에는 해로울 수 있다.

단백질은 피, 혈액, 호르몬 등을 구성하는 필수 영양소다.

단백질이 농축된 단백질 보충제를 섭취하면 근육을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근육을 키우기 위해 닭가슴살, 콩 등 단백질 위주로 식사를 하면서, 단백질 보충제까지 섭취하면 단백질 과잉 상태가 되기 쉽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근육을 키우기 위해 복용하는 단백질 보충제가 간과 신장에는 피로감을 더해줄 수 있다. /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홈트족'들이 근육 생성 효과를 증가시키기 위해 복용하는 단백질 보충제가 간과 신장에는 해로울 수 있다.

단백질은 피, 혈액, 호르몬 등을 구성하는 필수 영양소다. 단백질이 농축된 단백질 보충제를 섭취하면 근육을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근육을 키우기 위해 닭가슴살, 콩 등 단백질 위주로 식사를 하면서, 단백질 보충제까지 섭취하면 단백질 과잉 상태가 되기 쉽다.

몸속에 단백질이 지나치게 많으면 이를 분해하는 간에 무리가 간다. 단백질 대사 과정에서 생긴 독소를 처리해야 하는 신장도 큰 부담을 느끼게 된다. 과도한 단백질 섭취는 몸에 해로운 콜레스테롤을 늘리고 고지혈증·동맥경화·심장 질환 등의 위험을 높일 수도 있다.

그렇다면 적정 단백질 섭취량은 얼마일까. 하루에 필요한 단백질 적절 섭취량은 체중 1㎏당 0.8~1g이다. 체중이 70㎏이라면 평소 단백질을 56~70g 섭취하고, 근육 운동 기간에는 84~140g 정도만 섭취해도 된다. 하루에 닭가슴살 세 조각(조각당 약 300g), 달걀 5개(약 15g)와 두부, 채소, 두유 등을 곁들이면 보충제를 복용하지 않아도 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