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中 "위구르족 피임·불임 강제는 여성 해방"..삭제조치한 트위터

김현지B 기자 입력 2021. 01. 11. 21:11

기사 도구 모음

트위터가 중국 내 위구르족 여성들에 대한 피임·불임 강제 조치가 여성해방 정책이라고 주장한 중국 정부의 게시물을 삭제 조치했다.

삭제된 게시물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여성들에 대한 중국 당국의 피임·불임 강제 조치가 여성해방 정책 중 하나며 여성들도 정책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019년 9월 한 여성이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트위터가 중국 내 위구르족 여성들에 대한 피임·불임 강제 조치가 여성해방 정책이라고 주장한 중국 정부의 게시물을 삭제 조치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지난 7일 주미 중국 대사관 계정에 올라온 '신장 자치구 내 취해진 해방정책이 위구르 여성들의 마음을 얻었다'는 트윗을 주말 중 삭제했다.

삭제된 게시물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여성들에 대한 중국 당국의 피임·불임 강제 조치가 여성해방 정책 중 하나며 여성들도 정책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게시물에서 중국 대사관은 "위구르족 여성은 더이상 종교적 극단주의에 경도된 아이 낳는 기계가 아니다"며 "(이 조치로) 위구르 여성들의 건강이 증진돼 훨씬 자신감 있고 독립적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대사관은 위구르족 여성들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피임법이 제공되며 이로써 여성들에게 더 많은 자유가 주어졌다는 취지의 차이나데일리 기사링크도 첨부했다.

그러나 중국이 소수민족 인구를 제한하고자 하는 이유로 위구르족 여성들에게 불임 시술을 강요한다는 의혹은 몇 해전부터 계속돼왔다.

지난해 6월 AP통신은 공식통계 문건, 위구르자치구 내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됐던 이들과 수용소 관계자 취재 등을 바탕으로 중국 정부가 강제 불임 시술을 단행하며, 심지어 낙태를 강요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지난해 독일 아드리안 젠츠 중국학 연구원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공식자료와 인터뷰 등을 토대로 위구르족을 포함한 중국내 소수민족 여성들이 최대 2~3명의 출생할당량을 초과하는 임신 중절 거부 시 수용소 감금 위협을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보도 이후 서방국가를 중심으로 중국 당국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중국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트위터는 홍콩시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 민감 사안과 관련한 허위정보 게시물을 줄곧 삭제해오고 있다.

김현지B 기자 localb12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