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확대될듯..이르면 13일 오사카도 발령

입력 2021. 01. 11. 21:15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서일본 등 지방으로도 확대될 조짐이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大阪府) 등으로 긴급사태를 확대하는 방향을 조율중이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 등 간사이(關西)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를 발령할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 포함 7개 지역으로 긴급사태 확대
아이치, 기후도 긴급사태 요청할 듯
도쿄 등 일본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한 도쿄의 행인들이 지난 10일 긴자 쇼핑가를 걸어가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일본 정부가 수도권 일부 지역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서일본 등 지방으로도 확대될 조짐이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서일본 중심지인 오사카부(大阪府) 등으로 긴급사태를 확대하는 방향을 조율중이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13일 오사카부와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 등 간사이(關西) 지역 3개 광역자치단체에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를 발령할 전망이다. 현재 긴급사태는 도쿄도(東京都)와 사이타마(埼玉)·가나가와(神奈川)·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발령돼 있다. 오사카부 등에 발령하면 긴급사태는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7곳으로 확대된다.

아이치(愛知)현과 기후(岐阜)현에서도 금명간 일본 정부에 긴급사태 발령을 요청하기로 했다. 일본은 도쿄지역에서만 7일 연속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이 넘고 있다. 누적 확진자는 7만6163명으로 늘었다.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