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김종인 무시전략에 安 광폭행보..단일화 신경전 점입가경

추하영 입력 2021. 01. 11. 21:1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단일화' 없이도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내부적으로는 안 대표 관련 발언에 대한 '입단속'에도 나섰는데요.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신경전이 점차 치열해지는 양상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비공개회의에서 재보선을 둘러싼 당내의 움직임에 대해 대놓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우선 정진석 공관위원장의 국민의당과의 '당대당 통합' 주장이 조율되지 않은 발언이라며 원색적인 표현까지 써가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정당 통합이라는 것은 있을 수도 없는 일이에요. 전혀 상상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이상 거기에 대해서 거론할 필요가 없어요."

김 위원장은 안 대표 관련 언급에 대한 '입단속'에도 나서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조건부 출마선언'에도 불쾌감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경우에 따라서 단일화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누가 출마하면 방법이 없는 것 아니에요? (3자 구도에서 승리 가능하다고 보시는지?) 나는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이에 대해 오 전 시장은 김 위원장의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하며 자신은 단일화의 현실적인 방법론을 제시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런 행보를 두고 자강론의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과 함께 안 대표의 몸값을 낮추기 위한 '전략적 무시'란 분석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가장 앞서 나가는 안 대표는 대구와 부산 등을 찾아 보수 야권 인사들을 두루 만나며 보폭을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단일화를 둘러싼 야권의 기 싸움은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