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용인·안성시, 반도체산단 갈등 일단락

최인진 기자 입력 2021. 01. 11. 21: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류수 수질 개선·배후 산단 조성 합의..이르면 상반기 착공

[경향신문]

경기 용인시와 안성시의 SK하이닉스 반도체산업단지(반도체산단) 조성을 둘러싼 갈등이 일단락됐다.

경기도는 용인시·안성시·SK하이닉스·SK건설·용인일반산업단지(주) 등과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의 성공적 조성과 상생협력 증진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반도체산단 방류수로 인한 수질 오염을 이유로 산단 조성에 반대해온 안성시는 방류수 수질 개선, 배후 산단 조성, 지역 농산물 판로 지원 등의 조건에 합의하고 사업에 협조하기로 했다.

협약에는 SK하이닉스가 방류수의 연평균 생화학적 산소요구량(BOD)을 3㎎/ℓ 이하로 하되, 실제 방류수는 2㎎/ℓ 이하, 수온은 동절기 17도 이하를 유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방류수로 인한 농산물 피해가 발생하면 해당 농업인과 안성시가 추천하는 공인 인증기관 검사를 통해 피해를 적극 보상하기로 했다. 방류수 수질 상태,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서는 주민이 참여하는 합동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매년 공개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안성시에는 다양한 지원 방안이 추진된다.

경기도는 안성시에 산업단지 물량을 우선 배정하고, SK건설은 반도체산단 배후 산업단지를 안성에 조성하기로 했다. 또 반도체산단 내 급식업체가 사용하는 농산물의 80%를 안성·용인 지역에서 구매하고, 용인시는 관내 장사시설 이용료 감면 혜택을 안성시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반도체산단 조성 공사는 이르면 올해 상반기 시작해 2024년 말 완료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인진 기자 ijcho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