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

[날씨] 내일 평년 기온 회복.."혹한 가고 미세먼지 온다"

이보배 입력 2021. 01. 11. 21:21

기사 도구 모음

화요일인 12일은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6~-2도의 분포로 전날과 비슷지만,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다소 오르겠다.

11일 기상청은 "강원 내륙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 한파특보가 해제되고 추위가 풀릴 것"이라며 "새벽 한때 서울, 경기 남부, 영서 북부, 충남 내륙, 호남 내륙에 낮동안에는 경기 북부에 눈발이 날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일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인 가운데 불청객 '미세먼지'가 예보됐다. /사진=연합뉴스


화요일인 12일은 낮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6~-2도의 분포로 전날과 비슷지만,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다소 오르겠다. 

11일 기상청은 "강원 내륙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 한파특보가 해제되고 추위가 풀릴 것"이라며 "새벽 한때 서울, 경기 남부, 영서 북부, 충남 내륙, 호남 내륙에 낮동안에는 경기 북부에 눈발이 날리겠다"고 예보했다. 

제주도는 월요일 밤부터 내린 비가 오전까지 5~10㎜ 이어지고, 산지에는 5~15㎝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또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발달한 낮은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밤까지 강원 영서·충북·경북 북부 내륙·경북 산지에는 1~5㎝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아울러 경기 남부·경기 동부와 충남에는 1㎝ 안팎의 눈이나 5㎜ 미만의 비가, 서울과 남부 내륙 지방에는 눈발이 예보됐다. 

혹한은 사그러들지만 불청객 '미세먼지'가 돌아올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서쪽 지역은 오전에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밤에는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 남부·세종·충북·충남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되고, 서울·경기 북부·광주·전북은 밤새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2m, 서해 0.5∼2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