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혹한 속 또 내복차림 방치된 아동 발견..경찰 "친모 수사중"

박종홍 기자 입력 2021. 01. 11. 21:21 수정 2021. 01. 11. 21:32

기사 도구 모음

한파 속에서 어린 아이가 내복 차림으로 방치된 사건이 또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10일 딸(6)을 집 밖으로 쫓아낸 20대 친모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B양은 경찰 조사에서 "음식을 먹었다고 엄마가 집 밖으로 나가라 했다"고 했지만, A씨는 해당 사실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DB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한파 속에서 어린 아이가 내복 차림으로 방치된 사건이 또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10일 딸(6)을 집 밖으로 쫓아낸 20대 친모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A씨는 10일 오후 7시30분쯤 음식을 훔쳐먹었다는 이유로 B양을 집 밖으로 내쫓아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입건했다.

B양은 경찰 조사에서 "음식을 먹었다고 엄마가 집 밖으로 나가라 했다"고 했지만, A씨는 해당 사실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B양과 친모를 분리 조치한 뒤 아동보호시설에 맡긴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과거 전과가 있는지는 확인해주기 어렵다"며 "이번 사건에서 추가 혐의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1096page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