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실종된 고양 발달장애인 점퍼 한강 강변서 발견.."수색에 최선"

조시형 입력 2021. 01. 11. 21:41 수정 2021. 01. 12. 08:34

기사 도구 모음

연말 한파 속 경기 고양시 행주산성둘레길에서 실종된 20대 발달장애인의 점퍼가 실종 2주일 만에 인근 강변에서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경기 고양시 평화누리길 행주산성둘레길에서 실종된 장준호(21)씨가 실종 당시 착용하고 있던 점퍼가 이날 오후 2시 55분께 한강 김포대교 북단 인근 강변에서 발견됐다.

중증 자폐장애가 있는 장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30분께 인적이 없는 둘레길에서 산책 중 실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조시형 기자]

연말 한파 속 경기 고양시 행주산성둘레길에서 실종된 20대 발달장애인의 점퍼가 실종 2주일 만에 인근 강변에서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경기 고양시 평화누리길 행주산성둘레길에서 실종된 장준호(21)씨가 실종 당시 착용하고 있던 점퍼가 이날 오후 2시 55분께 한강 김포대교 북단 인근 강변에서 발견됐다.

위치는 장 씨의 실종 지점으로부터 약 100m가 떨어진 곳이다.

관계 당국은 경찰·소방 등 인력 1천800명과, 수색견, 드론 등을 총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여왔다.

중증 자폐장애가 있는 장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30분께 인적이 없는 둘레길에서 산책 중 실종됐다.

장 씨가 어머니를 앞질러 갑자기 앞으로 뛰어가 숨기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실종됐다.

산책길은 외길이지만 샛길을 통해 고양시 덕양구 신평IC 자전거도로로 이어지며, 인근 현장과 다른 출입로 폐쇄회로(CC)TV에는 장씨의 모습이 포착되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산 속 장씨의 야외 산책활동을 위해 인적이 드문 곳을 찾았다가 실종사고가 발생했다고 장씨 어머니는 전했다.

실종 당시 장씨는 짙은 남색 점퍼에 검은색 바지와 회색 티를 입었고, 어두운색의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장씨는 키 173㎝에 몸무게 108㎏으로, 체구가 큰 편이다.

언어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수는 없으나, 상대방이 하는 말은 대부분 알아들을 수 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