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남양주 산란계 농장서 AI 의심 사례 발생

최승현 기자 입력 2021. 01. 11. 21: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경기 남양주의 산란계 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1일 남양주의 한 산란계 농장으로부터 닭이 폐사했다는 신고를 받고, 검사를 실시한 결과 H5형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농장은 산란계 3만8000여 마리를 사육 중이다.

가축방역당국은 이 농장의 출입을 통제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반경 10㎞ 내 농장에 대해서도 이동 제한조치를 내렸다.

남양주시는 12일 이 농장에서 사육중인 닭을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고병원성 여부는 12일 오후 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 이 농장으로부터 반경 3㎞ 안에 있는 농가의 닭도 예방적 살처분할 예정이다.

최승현 기자 cshdmz@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