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바이든, CIA 국장에 '30년 경력 외교관' 윌리엄 번스 낙점

전선형 입력 2021. 01. 11. 21:52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 시각)중앙정보국(CIA) 국장에 윌리엄 번스(William Burns)를 낙점했다고 CNN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1일 성명을 통해 "그가 새 CIA 국장이 되면 미국인들은 마음 편히 푹 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번스 내정자가 CIA 역사상 첫 직업 외교관 출신 수장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전선형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 시각)중앙정보국(CIA) 국장에 윌리엄 번스(William Burns)를 낙점했다고 CNN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내정자. (사진=AP연합뉴스)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11일 성명을 통해 “그가 새 CIA 국장이 되면 미국인들은 마음 편히 푹 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번즈는 1982년 요르단 주재 미국 대사관을 시작으로 33년 간 외교업무를 수행해왔다. 1998년엔 요르단 대사로 임명됐으며, 1998년에는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협상을 비롯한 주요 중동평화 회담에서 실무자로 활약했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인 2011~2014년에는 국무부 부장관을 냈고, 특히 중동에서만 20년 간 외교 활동을 해온 중동문제 전문가다. 현재는 카네기국제평화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CNN은 번스 내정자가 CIA 역사상 첫 직업 외교관 출신 수장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전선형 (sunnyju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